통일차관 “개성공단, 경제원리로 해결돼야”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27일 “개성공단과 관련한 제반 현안은 경제원리에 따라 해결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홍 차관은 이날 오전 충남 당진군 YMCA 민주평통 협의회 초청으로 당진군청에서 한 강연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남북이 개성공단을 통해 서로 도움을 주고받을 수 있는 방향으로 개성공단이 유지.발전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통일부 당국자가 전했다.

그는 지난달 북한의 제2차 핵실험과 관련, “핵문제 해결 없이는 남북관계가 언제든 멈출 수 있고 때론 뒷걸음질치는 악순환을 극복할 수 없다”면서 “북핵 폐기는 결코 포기되거나 수정될 수 없는 우리의 정책목표이며 남북관계의 본질적인 문제”라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에 대해 홍 차관은 “지금은 낙관도 비관도 아닌, 현실을 냉철하게 바라보는 전략적 사고가 필요한 때”라면서 “정부는 긴장감을 갖고 발생가능한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면서 북핵문제 해결을 추구하고 남북관계를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