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차관 “北, 핵관련 변화 찾기힘들어”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5일 “북한은 올 하반기 들어 그동안 우리에게 취했던 강경조치를 모두 철회하면서 남북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말하고 있지만 남북관계의 본질적 문제라 할 수 있는 북핵문제에 있어서는 그 어떤 변화의 징후도 찾기 힘들다”고 밝혔다.

홍 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 배재대학교 학술지원센터에서 열린 선진화통일정책 세미나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힌 뒤 “(북한은) 불과 이틀 전에도 폐연료봉 8천개를 재처리했다면서 국제사회를 향한 핵 위협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대북정책의 최종목표는 한반도의 평화 정착과 남북한의 통일”이라며 “통일의 기나긴 노정에서 지금 우리가 당면하고 있는 과제가 바로 북핵문제”라고 강조했다.

홍 차관은 이어 “북한의 비핵화 없이는 한반도의 평화 통일은 불가능하다”며 “이는 북핵문제 해결 없이는 실질적 남북관계의 발전이 요원할 뿐 아니라 국제사회도 핵을 가진 한민족의 통일을 원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의 ’그랜드 바겐’ 구상과 관련, “과거에 대한 반성에서 출발한 북핵문제의 근원적 처방이라고 할 수 있다”며 “북핵폐기라는 최종목표를 명확히 하면서 북핵문제를 북한문제라는 큰 틀에서 풀어가고자 하는 포괄적이고 근본적인 해결방안”이라고 말했다.

홍 차관은 아직도 북한은 북핵문제가 미.북간 문제라고 강변하고 있지만 북핵문제는 우리의 생존문제이자 최우선 안보현안“이라며 ”북한은 이제 근본적 결단을 내려 6자회담에 복귀하고 우리와 진정성있는 대화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