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차관 “北, 南 내부 갈등.분열 조장중”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30일 “북한은 우리 정부에 대한 비난을 계속함으로써 우리 사회 내부의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통일동우회 주최 ‘통일.대북정책의 과제와 방향’ 세미나에 참석, 축사를 통해 “최근 북한 핵문제가 매우 심각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이 시점에서 반성과 함께 교훈을 얻어야 한다”며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국론이 통일되어야 하며 북핵 폐기를 위해 국제사회와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차관은 특히 “핵 문제 강조가 마치 남북관계를 파탄내는 것으로 주장하는 일부의 시각은 매우 무책임하고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한 뒤 “제대로 된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는 북한의 핵문제가 반드시 해결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금 한반도 정세는 매우 유동적이고 많은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소모적인 남남갈등과 대립이 아닌, 소통과 화합을 통해 우리 국민의 지혜와 역량을 모아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 차관은 다음달 2일 있을 제3차 개성공단 관련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과 관련, “정부는 억류자 문제의 조속한 해결과 함께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해 북한과 협상을 벌일 것”이라면서 “북한의 무리한 요구는 받아들이지 않을 생각”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