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차관 “北에 일관된 원칙갖고 대응할 것”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23일 “정부는 북한의 조치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남북관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일관된 원칙을 가지고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 차관은 이날 서울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남북협력포럼 출범 기념 학술회의 축사를 통해 “북한의 조치(12.1조치)는 분명 잘못된 것이며, 남북 모두에 도움이 되지 않으므로 조속히 철회돼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올해는 남북관계 조정의 시기로서, 본격적인 상생.공영의 남북협력 추진에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그러나 내년도를 새로운 남북관계의 전환기로 해서 다양한 분야에서 미래지향적인 남북협력이 본격 추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 차관은 “정부는 상생.공영의 남북협력을 추진하기 위한 종합적인 전략으로 비핵.개방 3000 계획을 추진하고 있는데, 북한은 이를 핵 폐기를 전제로 한 대북 압박정책으로 오해하며 거부하고 있다”면서 “비핵.개방 3000은 핵 폐기를 전제로 한 구상이 아니라 북핵 문제와 남북관계가 상호 추동하며 함께 진전돼 가는 것을 상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