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장관 내정자 대북정책 아무 대안 없다”

북한민주화내트워크(대표 한기홍)는 이재정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이 통일부 장관으로 내정된 것과 관련, 논평을 내고 우려와 유감을 표했다.

논평은 “대북 포용정책의 문제점을 보완하고 새로운 변화를 시도해야 할 시점”이라며 “파산위기에 놓인 현 대북 포용정책을 일방적으로 옹호하는 이 수석부의장이 통일부 장관에 내정된 것에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임 통일부 장관은 김정일 정권의 눈치를 살피지 않고 소신 있게 새로운 대북정책을 추진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를 추진할 수 없다면 이 내정자 스스로 고사(苦辭)할 수 있는 용기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