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이라는 밥 지어 한반도에 고슬고슬 뿌리고 싶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사무처장 박찬봉)는 오는 10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실에서 ‘초등학생 북녘친구에게 편지쓰기대회’ 시상식을 개최한다.

‘북녘 또래친구에게 쓰는 통일 희망 편지’를 주제로 한 이번 대회는 지난 10월 한 달 동안 전국 425개 초등학교에서 6,224명의 학생이 응모했으며, 지난 11월 6일부터 20일까지 1차 심사와 11월 24일 최종 심사를 거쳐 11월 30일 입상자가 발표됐다.

이번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한 대구송현초등학교 이수현 학생에게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의장(대통령)상과 함께 장학금이 수여된다. 

이수현 학생이 보낸 편지에는 “나는 통일이라는 밥을 지어서 한반도 전체에 고슬고슬 뿌리고 싶어. 마치 김밥을 만드는 것처럼 말이야. 한반도 위에 정성스럽게 뿌리면 김 색깔처럼 어둡게 나누어진 한반도가 새하얗게 변하겠지? 그러면 모두가 행복해질 거야”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대상 수상자에 이어 금상 수상자 2명(서울언남초등학교 최지윤, 서울우암초등학교 정다율)에게는 교육부장관상, 통일부장관상과 장학금이 수여된다. 또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상이 수여되는 은상(20명), 동상(40명), 장려상(60명), 특별상(5개 학교)은 소속 학교장을 통해 전달될 예정이다. 

한편, 행사를 담당한 사무처 관계자는 “본 대회를 계기로 통일미래 세대들이 통일과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한반도 통일의 중심적인 역할이 될 수 있도록 성장하길 바라는 취지에서 공모가 실시됐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