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의 꿈 페달을 밟고…목포서 임진각까지

“수해 때문에 고생하는 북한 친구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어요.”

4일 오전 11시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학생 60여명이 비지땀을 닦으며 묘지에 듬성듬성 있는 잡초를 뽑았다.

이들은 한국 YMCA 청소년 통일자전거 종주단.

중학생부터 대학생까지 통일을 위해 뭉쳤다.

3일 목포를 출발한 이들은 순천을 거쳐 광주까지 자전거로 90㎞를 달려왔다.

이글이글 타오르는 강한 햇살에 짜증을 부릴 만도 하지만 솟아오른 한숨을 어금니로 깨물며 묵묵히 풀을 뽑았다.

통일에 대한 열정과 나 자신에 대한 싸움을 견디기 위해 이들은 화살처럼 내리꽂는 한 여름의 강한 햇살을 견디고 있는 것이다.

인천에서 온 이세웅(18.정석항공고 3년)군은 “(묘지에 묻힌 열사들을 가리키며) 이런 분들의 희생으로 우리나라의 민주주의가 이뤄졌다”며 “덥지만 이런 분들을 생각하면 더욱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통일에도 도움이 되는 일꾼으로 성장하고 싶다”며 의지를 다졌다.

걸쭉한 마산 사투리를 쓰는 김성민(17.창원기공2년)군도 “솔직히 힘들다. 하지만 폭우 때문에 고생하는 내 또래의 북한 청소년들을 생각하면 지금의 고생은 별 것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들은 오는 10일 임진각까지 페달을 밟아야한다.

전체 745㎞ 중 이들에게 남겨진 몫은 600여㎞.

벌써부터 두려움은 엄습해 오지만 반드시 완주해야 한다는 생각만은 또렸하다.

“저희들이 하는 노력은 작은 거죠. 하지만 민간차원에서의 이런 노력은 통일의 기틀을 마련한다고 생각합니다. 통일은 먼데 있는게 아니라 가까이 이런 작은 노력속에 있어요.”

경남대 2학년의 박수진(21.여)씨는 이렇게 말하며 완주의 뜻을 강하게 드러냈다.

소태명(45) 청소년 통일 자전거 종주단장은 “날씨가 더워 가장 염려되는게 건강이다. 소금도 먹게 하고 충분히 쉬게 하면서 무사고로 임진각까지 도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YMCA는 2005년 2천대를 시작으로 2007년까지 매년 2천대씩 모두 6천대의 자전거를 조선그리스도연맹을 통해 평안남북도 6천가정에 전달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