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국방장관 청문회 16∼17일 실시

이재정(李在禎) 통일장관, 송민순(宋旻淳) 외교장관, 김장수(金章洙) 국방장관 내정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오는 16일부터 이틀간 관계 상임위에서 실시된다.

국회 통외통위는 10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16일 송 외교장관 내정자, 17일 이 통일장관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각각 열어 자질과 도덕성 등을 검증한 뒤 20일 전체회의에서 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키로 결정했다.

또 국방위는 16일 김 국방장관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을 실시한 뒤 20일 전체회의를 열어 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이다.

김만복(金萬福) 국정원장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여야간 이견으로 구체적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다.

열린우리당은 20-22일로 예정된 국정원 국정감사 일정을 22-24일로 이틀씩 연기하고 김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20일 실시하자는 입장인 반면, 한나라당은 국정감사를 정상대로 진행하고 23일 이후 인사청문회를 개최하자는 입장이다.

인사청문회 쟁점과 관련, 이 통일장관 내정자에 대해서는 불법 대선자금 수수에 따른 ‘보은인사’와 지나친 ‘햇볕옹호론’ 여부, 송 외교장관 내정자에 대해서는 ‘코드인사’와 송 내정자의 대미관계 인식이 최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 국방장관 내정자 인사청문회에서는 현역 육군참모총장 출신이 곧바로 국방장관으로 발탁된 사례가 적었던 만큼 군내부의 인사 혼란 가능성 등이, 김 국정원장 내정자 인사청문회에서는 이른바 ‘일심회’ 간첩단’ 사건과 관련한 국정원의 수사방향 선회 여부가 핵심이 될 전망이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