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연대’, 北인권국제회의 참가자 입국불허 요구

서울 서강대에서 2월 14일부터 2박 3일간 진행되는 <제 6회 북한인권∙난민문제 국제회의>를 앞두고 친북 통일단체를 중심으로 이번 회의를 비난하는 움직임이 거세지고 있다.

이 단체들은 이번 국제회의에 맞춰 기자회견, 거리캠페인, 공개질의서 발송 등을 개최해 이번 행사가 가지는 ‘반북(反北) 여론 호도와 남북대결 고취’ 등의 부정적 인식을 대대적으로 확산시킨다는 입장이다.

<통일연대>는 이번 국제회의 참여하는 단체나 개인에게 보내는 사전 ‘경고장’에서 “이와 같은 반통일 행위를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며 “지난 60년간 겹겹이 쌓인 분단의 한을 모아 민족 반역행위에 동참하는 자들에게 준엄한 심판을 내리고야 말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친북 단체들은 이번 국제회의 비난 활동이 단순히 공개질의서나 경고장 발송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거리캠페인과 같은 구체적인 행동단계까지 계획하고 있어 사상유례 없는 인권 국제회의 물리적 충돌 현상도 배제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통일연대> 권오혁 대외협력국장은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시민들과 함께 거리캠페인을 계획하고 있으나 물리적 충돌은 최대한 자제할 계획”이라면서 “마지막 날에 예정된 반북 시위에서 이들이 어떤 일을 벌일 지 우려가 큰 상황인 만큼 한국 법 준수 다짐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친북단체의 비난 활동에 대해 <북한인권시민연합> 우미선 간사는 “매년 평화적으로 개최되어 올해로 6회째를 맞은 국제회의를 ‘북한체제를 붕괴하려는 의도’라거나 ‘북한인권법’에 근거해 수 백만 달러를 받았다는 의혹으로 비난해서는 안된다”면서 “북한을 진정으로 걱정하는 사람들이라면 북한인권문제에 대해 국제사회가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지 함께 참여하면서 알아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간사는 이어 “대회에서 물리적 충돌없이 평화적으로 개최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하고 “이번 대회를 준비하는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순수한 열정을 통일단체 사람들이 이해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통일연대>는 이번 국제회의에 참가하는 ‘반북 인사’에 대해 입국 불허 혹은 한국법 준수 서약서 작성을 촉구하는 공개질의서를 통일부에 발송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