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연구원, 내달 3일 ‘남북통합연구센터’ 설립

국가정책 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원장 전성훈)은 내달 3일 남북통합 과정에 대한 깊이 있는 연구와 정책대안 개발을 목적으로 ‘남북통합연구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통일연구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통일의 부작용과 충격을 줄이기 위해 선제적으로 통합노력을 배가하는 것은 시대의 요구로 통일 전후에 대비할 수 있는 세부주제에 대한 연구, 남북 주민의 실생활에 직결된 ‘피부에 와 닿는 연구’가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어 “법적·정치적 통일을 기준으로 할 때 지금까지의 통합논의는 주로 통일이전 단계의 경제통합에 중점을 뒀다”며 이 연구센터는 통일 이후의 사회통합에까지 관심의 폭을 넓히면서 통일의 전후과정을 통괄하는 프로세스를 다지는 데도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한 “서독의 경우 통일에 대비하여 동서독의 교통신호 체계나 초등학교 교육과정을 통합하는 등의 미시적인 문제까지 연구했다”며 “법적·제도적 통일을 ‘큰 통일’ ‘위로부터의 통일’이라고 한다면 이러한 미시연구는 ‘작은 통일’ ‘아래로부터의 통일’을 위한 노력”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남북통합연구센터는 정치·경제·과학기술·교통·보건의료·법률·사회·교육·역사·문화·심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세부주제에 대한 미시연구를 통해 통일을 준비하고 기초를 다지는 데 중점을 두고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