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신보 “통일대박론, 흡수통일 바라는 헛된 망발”

북한 대외선전 주간지 ‘통일신보’는 18일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언급한 ‘통일대박론’에 대해 “급변사태 바라는 흡수통일 망발”이라고 비난했다.


‘통일신보’는 이날 ‘통일은 대박?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기사에서 “(한국정부가 바라는 통일은)급변사태에 기대를 건 흡수통일의 망상이 깔려있어 겨레의 비난과 조롱의 대상이 되고 있다”면서 “도저히 실현될 수 없는 허망한 망상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통일신보는 “통일은 하루아침에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것이 아니다”면서 “남쪽의 위정자들은 북의 내부가 편안치 못하고 뭔가 일어나지 않겠는가 하는 기대를 가지고 있는 모양인데 한참 잘못된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통일은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발전되어야 이루어질 수 있다”고 “북남관계개선을 위한 분위기를 마련할 대신 대결적인 언사와 행동으로 동족을 심히 자극하고 있는 것도 남조선 당국”이라고 강변했다.


아울러 통일신보는 “화를 피하고 북과 남, 겨레모두에게 이로운 축복의 통일을 마련하자면 남조선 당국이 하루빨리 냉전 식 대결관념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천년이나 만년이 지나도 이루지 못할 허황한 꿈만 꾸며 외세와 작당해 동족과 대결하고 전쟁소동을 계속 피운다면 이 땅에 전쟁밖에 터질 것이 없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