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신보, 美에 “성실한 행동·실천” 촉구

북한의 해외홍보용 주간지 통일신보 최근호(1.5)는 “대화의 성과는 문건이 아니라 성실한 행동, 실천에 있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관계 정상화를 위해 미국이 ‘행동 대 행동’ 원칙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6일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통일신보는 ‘대화와 어울리지 않는 전쟁준비 책동’이라는 글에서 “6자회담의 성과나 조(북)미관계 해결은 일방의 양보나 이해에 의해서가 아니라 서로 존중과 신뢰에 기초해 공화국과 미국이 동등한 자세에서 이미 합의한 ‘말 대 말’, ‘행동 대 행동’의 원칙을 지켜나갈 때에만 실현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미국이 최신예 폭격기와 핵동력 잠수함을 들여오는 등 한반도 주변에서 군사력을 증강하고 있다고 비판한 뒤 “한 손에는 합의문서를 들고 다른 손에는 핵폭탄을 든 미국이 그 누구의 결백성을 논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면서 “안팎이 서로 다른 미국의 ‘말’과 ‘행동’은 조선반도의 비핵화와 긴장완화가 누구에 의해 지연되고 있으며 진정한 평화보장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가 하는 것을 명백히 입증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거듭 ‘말 대 말’, ‘행동 대 행동’이 “조선반도에서의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를 보장하며 불신한 대립관계를 해소하고 정상적인 국교정상화를 위해 공화국과 미국이 합의한 행동원칙”임을 강조하고 “이 원칙에 따라 조선반도의 긴장완화와 평화보장을 위한 6자회담과 조미회담 등 다방면적인 대화가 여러 차례 진행되고 있으며 공화국은 이에 성의있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통일신보는 그러나 “대화의 문 밖에서 벌어지는 미국의 행동을 놓고 보면 실지(실제) 평화를 바라는 진정한 입장과 자세가 조금도 엿보이지 않는다”며 “미국은 공화국의 핵위협을 떠들면서 국제적 초점을 조선반도에 돌려놓고 공화국을 반대하는 군사동맹 강화와 고립압살 책동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미국이 진실한 자세와 입장으로 대화에 임하지 않고 말장난으로 공화국의 성의를 희롱하며 그 연막 뒤에서 전쟁의 시한탄을 장약하는 것은 제2의 조선전쟁을 노리는 위험한 범죄적 책동으로서 결코 용납될 수 없다”면서 “미 호전세력은 현실적 안목으로 시대적 추이를 보아야 하며 전쟁광증을 버리고 6자회담의 실천적 행동에 나서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