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비용 부담스럽더라도 반대안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2일 오전(한국시간 12일 오후) 통일 비용 문제와 관련, “우리 국민은 통일 이전이라도 북한의 경제개혁과 개방의 성공을 위해서라면 비용이 다소 부담스럽더라도 반대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숙소 호텔에서 앙겔라 메르켈(여) 기민당 당수를 만난 자리에서 “한국이 통일될 경우에 대비, 통일비용 등 경제적 비용을 감당할 생각과 준비를 해야 할 것”이라는 메르켈 당수의 지적에 대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드 메지에르 전 동독 총리 등 독일 통일과 관련한 인사들을 접견한 자리에서 “우리는 북한경제가 일어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려는 정책을 갖고 있고, 이것에 대해서는 국민의 지지가 높은 편”이라며 “그러나 이를 위해서는 북핵문제가 해결돼야 본격 지원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북한이 중국이나 베트남 방식의 개혁, 개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이런 개혁과 개방 과정에서 북한의 안정을 흔들지 않으면서 계속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이 이같은 정책과 입장을 지지하는 이유는 이성적으로는 북한이 잘 됨으로써 한반도에 평화유지가 되는 것이 우리에게는 이익이기 때문이고, 감성적으로는 결국 북한이 우리와 같은 민족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참석자들은 “과거 독일의 경험에 비춰봐도 어려움이 있더라도 지원정책은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북핵문제와 관련해 노 대통령은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 중국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6자회담 틀내에서이지만 중국과 더 긴밀한 대화를 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노 대통령은 “독일사회와 경제는 시장에서의 상업적 이익이나 바라보는 것 이상의 가치를 갖고 있으며, 세계경제가 어려울 때 독일이 특별한 역할을 하는 것의 근거가 바로 이러한 것”이라며 “한국경제가 많이 발전했기 때문에 서로 경쟁할 부분이 적은데다 손잡고 협력한다면 도움될 부분이 많이 있을 것”이라며 양국간 경제협력을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드 메지에르 전 동독 총리 등 독일 통일과 관련한 인사들을 접견한 자리에서 “우리는 북한경제가 일어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려는 정책을 갖고 있고, 이것에 대해서는 국민의 지지가 높은 편”이라며 “그러나 이를 위해서는 북핵문제가 해결돼야 본격 지원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북한이 중국이나 베트남 방식의 개혁, 개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이런 개혁과 개방 과정에서 북한의 안정을 흔들지 않으면서 계속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이 이같은 정책과 입장을 지지하는 이유는 이성적으로는 북한이 잘 됨으로써 한반도에 평화유지가 되는 것이 우리에게는 이익이기 때문이고, 감성적으로는 결국 북한이 우리와 같은 민족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참석자들은 “과거 독일의 경험에 비춰봐도 어려움이 있더라도 지원정책은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북핵문제와 관련해 노 대통령은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 중국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6자회담 틀내에서이지만 중국과 더 긴밀한 대화를 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노 대통령은 “독일사회와 경제는 시장에서의 상업적 이익이나 바라보는 것 이상의 가치를 갖고 있으며, 세계경제가 어려울 때 독일이 특별한 역할을 하는 것의 근거가 바로 이러한 것”이라며 “한국경제가 많이 발전했기 때문에 서로 경쟁할 부분이 적은데다 손잡고 협력한다면 도움될 부분이 많이 있을 것”이라며 양국간 경제협력을 강조했다./베를린=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