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WFP 대북지원, 여론 감안해 결정”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25일 세계식량계획(WFP)이 최근 정부에 대북지원 동참을 요청한데 대해 “인도적 지원에 대한 정부의 기본 원칙에 부합되는 범위 안에서 국민 여론을 보면서 정부의 입장을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순수 인도적 차원의 대북 지원은 북핵 등 정치적 문제에 관계 없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진행한다는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조건없는 인도적 지원을 한다면서 국민 여론을 감안한다는 것이 논리적 모순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국민 여론을 고려하지 않은 정책은 실패하기 쉽다”며 “그래서 늘 여론을 고려해서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또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씨 피살사건과 관련, “국민들이 수긍할 수 있는 확고한 입장을 견지해 나가면서 국민들이 수긍할 수 있는 해결책을 강구하겠다”며 “북한에 대해서는 당국간 대화를 통해 조속히 원만하게 해결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견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관계 현황에 대해 김 대변인은 “현재 남북관계는 전체적으로 볼 때 향후 새로운 관계 정립을 위한 과도기적 조정기에 있다”고 전제한 뒤 “남북관계는 팩트로 볼 때는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새 정부 출범 이후에도 중요한 경협사업들은 어렵지만 지속되고 있다”며 “남북간에 대화.교류를 하고 만나는 것이 이러한 인적왕래, 물자교역 등을 위해서 하는 것인데, 그런 실질적인 지표가 계속 증가 추세에 있다”고 부연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은 우리의 대화제의에 호응하지 않고 우리의 새로운 정책이 무엇인지에 대해 아직 들어보지 않은 상태에서 대남 비난 및 적대정책을 취하고 있다”며 “북한의 주장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일방적 비난”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지난 3월 업무보고에서도 상생과 공영의 남북관계를 추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그것에 근거해 대북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북한의 태도에 일희일비 하지 않고 상생.공영의 정책을 일관되게 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한 뒤 “이를 위해 조건 없는 대화에 북한이 호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