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KEDO 관련국과 긴밀히 협조”

통일부는 1일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가 경수로사업 종료를 공식 결정한 것과 관련, “정부는 앞으로 이번 KEDO 결정에 따른 후속조치들이 원만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련국들과 긴밀히 협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KEDO 경수로사업 종료 발표와 관련한 우리 정부의 대국민 설명문’을 발표, “정부는 경수로사업을 당초 목표대로 완료하지 못하고 종료하게 된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히고 “경수로사업의 종료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또 “경수로사업의 청산과 관련하여 우리 정부의 추가적인 재정부담은 없게 됐다”며 “한전 또한 설계.제작중인 모든 기자재와 기술문건들을 인수하게 됨으로써 일체 손해를 보지 않게 되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통일부는 “그동안 정부는 북한 핵문제가 해결될 경우 중단 상태에 있는 경수로사업을 재개한다는 입장에서 노력해 왔다”며 “그러나 북핵문제 해결이 지연되면서 공사를 더 이상 지속할 수 없는 환경이 조성됨에 따라 사업을 종료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