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DMZ 생태평화공원 최순실 개입 사실 아냐”

통일부는 25일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DMZ(비무장지대) 세계생태평화공원 사업’에도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2500억 DMZ 평화공원사업에 최순실이 개입됐다는 기사가 있었는데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정부는 DMZ 세계생태평화공원 구상 초기 단계부터 DMZ 내에 생태환경 보전을 위해 공원 내에 각종 시설물을 최소화하는 방침이 있었다”며 “공원 내에 체육시설 등을 설치하는 것 등은 고려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연구용역을 몇 차례 했는데 2015년 말에 마련된 종합계획안에도 스포츠시설 건립 등과 관련한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사업 초기에 조성 방안을 놓고 검토하는 과정에서 진행한 용역 일부에는 그런 표현이 있었고 아이디어가 있었던 것은 사실인 것 같다”며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실에서 입수한 것으로 보도된 기본구상안은 그런 용역안 중 하나”라고 정 대변인은 밝혔다.

아울러 그는 “최종적으로 종합계획에는 이런 내용이 없었다는 것을 밝힌다”면서 “K스포츠 재단에서 체육시설 건립사업 등을 검토했는지 모르겠지만 우리 부에 보고하거나 협의를 요청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국내 한 신문은 박주민 의원이 입수한 통일부의 ‘DMZ 세계평화공원 조성 기본구상(안)’ 자료와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출된 K스포츠 재단 사업계획서를 토대로 공원조성에 최순실 씨가 개입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