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 방북 불허

통일부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남측위)가 요구한 방북신청을 불허한다고 13일 밝혔다.


남측위는 6·15 남북공동선언 11주년인 오는 15일 오전 10시 개성 고려박물관 마당에서 북측위, 해외측위 등과 함께 ‘6·15공동선언 11돌 기념 평화통일민족대회’를 열기로 하고, 통일부에 방북 신청을 했었다.


통일부는 이에 대해 “천안함 폭침에 따른 5·24조치 이행 등을 고려해 현 시점에서 대규모 남북 공동행사를 개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며 방북을 불허했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브리핑에서 “현재 남북간에는 우리 정부 차원에서 5·24 조치가 취해져 있고, 유효한 상황”이라며 방북 불허 입장을 시사했다. 천 대변인은 다만 “꼭 필요한 사안에 한해서 취약계층 대북지원이나 개별적으로 사업성격이나 목적 등을 고려해서 검토해서 승인여부를 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측위는 개성 행사 참가가 불허될 가능성에 대비해 경기도 파주 임진각 망배단에서 행사를 갖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남측위 관계자는 “예정대로 개성 6·15공동행사를 위해 15일 개성을 향해 출발할 것이고 정부가 저지하면 저지된 지점에서 우리 입장을 다시한번 천명할 것”이라며 “이후 임진각에서 예정했던 행사를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같은 장소에서 탈북자단체 등도 행사를 갖기로 돼 있어 이들간의 충돌 가능성도 우려되고 있다. 6·15공동선언을 기념하는 남북 공동행사는 지난 2008년 북측에서 열린 이후 2009년부터 방북 자체가 불허돼 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