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5일 금강산서 업체 관계자 21명 자진철수”

정부는 6일 금강산에서 불필요한 남측인원을 추방하겠다는 북한의 발표와 관련, “어제 금강산에서 업체 관계자 21명이 자진 철수했다”고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는 북측의 요구에 의한 추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북한은 3일 ‘인민군 금강산지구 군부대 대변인의 특별담화’를 통해 “금강산관광지구에 체류 중인 불필요한 남측 인원들을 모두 추방하고, 금강산지구에 들어가는 남측 인원과 차량들에 대의 군사분계선 통과를 보다 엄격히 제한.통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5일 철수한 인원은 금강산 골프장 관련 사업자인 에머슨퍼시픽 직원 16명, 농협 직원 1명, 기타 협력업체 관계자 4명 등 21명이다.

김 대변인은 “오늘도 아마 자진 철수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기본적으로 관광객이 몇 백 명씩 가는 것을 전제로 파견된 인원이기 때문에 경제성의 논리에서 볼 때도 관광객이 전혀 가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불필요한 인원이 근무하는 것은 맞지 않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최소한의 잔류 인원은 난방 등 건물 관리, 시설 감독 등 인원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6일 오전 현재 금강산 지역에는 내국인 227명, 외국인 508명 등 735명이 체류하고 있다.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북한인권문제가 거론된 것과 관련, “정부에서 최근 제작한 상생공영의 대북정책 홍보 리플릿에 보면 인도적인 문제는 정부에서 강한 의지를 가지고 추진해나가겠다고 소개하고 있다”며 “그중 하나로 인권문제도 적시됐다. 그 맥락에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또 금강산 피살사건과 관련, 현대아산에 형사책임 적용이 불가능하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한다”며 “경찰 조사 결과에 대해 합동조사단에서 거론됐을지는 모르지만 통일부에서 공식적으로 통보받은 바는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