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3·1운동 100주년 남북공동행사 북측과 협의 중”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평양공동선언서에 서명한 뒤 펼쳐 보이고 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통일부는 3·1운동 100주년 기념 남북공동행사 개최와 관련해 북측과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평양선언에서 3·1절 100주년을 남북이 공동기념하기로 합의를 한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부터 북측에 3·1운동 100주년 남북공동행사 개최 의사를 전달했으며 지난 15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소장회의에서도 해당 사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북측은 아직 이에 대한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북한이 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로 여력이 없기 때문에 공동행사 개최가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는 견해도 나오고 있다.

백 대변인은 ’정부가 3·1절 당일 이후에 공동으로 기념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지금 상황은 우리 측 안을 제안했고, 북측의 입장을 기다리는 등 남북 간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조금 더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다만 통일부는 최근 행사를 간소화해서 진행하자는 뜻을 북측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백 대변인은 19일 이뤄진 한미 정상 간 전화통화에서의 문재인 대통령 발언과 관련해 ’미측과 협의 중인 사안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한 채 “대통령 말씀을 있는 그대로 이해해 주시면 될 것 같다. 지금 현재로서는 특별히 그 이상 알려드릴 사안은 없다”고 답했다.

앞서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남북 사이의 철도·도로 연결부터 남북경제협력 사업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다면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 있으며, 그것이 미국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고 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