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2000년보다 인력 28% 늘어

통일부가 커졌다.

3일 통일부가 국회에 제출한 국감자료에 따르면 지난 달 5일 현재 통일교육원과 남북회담사무국 등 소속기관을 포함한 통일부의 전체 인력은 495명으로, 2000년의 387명에 비해 27.9% 늘어났다.

이는 참여정부 출범 직후인 2003년 4월의 420명보다도 17.9% 증가한 인원이다.

이 같은 현상은 2000년 6.15 공동선언 이후 대북 관련 업무 수요가 꾸준히 늘어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실제 2003년 11월에는 남북 철도.도로 연결에 따른 남북출입사무소가 생기면서 24명이, 2004년 10월에는 개성공단사업지원단 출범으로 27명이, 지난 달에는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 필요한 7명이 각각 정원으로 추가됐다.

기존 조직 가운데 인력 증원이 눈에 띄는 곳은 북한이탈주민의 사회적응교육과 초기 정착을 돕는 정착지원사무소다. 탈북자 증가로 2000년 26명에서 현재 55명으로 배 이상으로 늘어났다.

또 옛 인도지원국도 2004년 1월 인도적 사업은 물론 사회문화 분야 교류협력 업무를 담당하는 사회문화교류국으로 개편된 이후 인력이 32명에서 41명으로 늘었다.

하지만 남북회담사무국의 경우 2003년 11월 88명이던 인력이 회담 업무가 늘어난 지금도 그대로인 것으로 나타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