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20일 이후 금강산 199명 잔류 계획”

통일부는 18일 “현대아산은 18일부터 20일까지 금강산관광지구 내 체류 인원에 대한 세부 철수계획을 시행, 199명만을 잔류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측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에서 지난 14일 밤 현대아산측에 ‘오는 20일까지 200명 미만으로 체류인원을 줄여 달라’는 구두 통지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측이 금강산에 체류할 인원을 적시한 것은 처음이다.

18일 오전 8시 현재 금강산에는 현대아산 직원 25명을 포함한 한국인 114명과 외국인 422명 등 536명이 체류하고 있다.

현대아산은 이날 104명(내국인 8명, 외국인 96명)을 시작으로 19일 83명(내국인 5명, 외국인 78명), 20일 150명(내국인 27명, 외국인 123명) 등 모두 337명을 추가로 철수시켜 시설 관리 등을 위한 필수인원 199명만 잔류시킬 계획이다.

잔류인원 가운데 내국인은 74명, 외국인은 125명이다. 이중에는 현대아산 관계자 25명과 골프장 등의 직접투자업체에서 29~30명, 기타 협력업체 관계자 등이 포함돼 있으며, 외국인 근로자들은 남측으로 넘어온 뒤 고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김 대변인은 “원래 자체 철수계획이 있었고, 계획대로 진행을 해오고 있었다”며 “기본적으로 현대아산에서 동의를 한 것이고, 현대아산도 철수계획이 있었기 때문에 금강산 지역 관리·운영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일정별·일자별 철수계획이 있었고 경제적인 논리에 의해서 볼 때에도 최소의 인원만 남겨두는 것이 상호간에 도움이 된다”며 “북측 고용인원들도 일부는 철수를 할 테고 일부는 환경미화작업 등에 동원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