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2개단체 대규모 방북 승인

정부가 27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각각 100명 이상의 대규모 방북을 예정하고 있는 2개 민간 단체의 방북 신청을 26일 오후 승인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는 민간단체인 평화3000과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의 인도적 지원 목적의 북한 방문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111명의 방북단을 보내는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는 방북기간 평양 삼석구역 통일양묘장 착공행사를 참관하고 묘향산과 백두산을 관광할 예정이다.

또 평화3000은 120명 규모의 방북단을 보내 평양 두부공장과 콩우유공장 등 지원 사업장을 모니터링 할 예정이다.

정부는 앞서 인도적 민간지원 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대규모 방북을 허용한 바 있다. 이 단체는 7월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 이후 민간 단체로는 처음 지난 20~23일 100명 규모 이상의 대규모 방북단을 보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