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1실3국1단으로 조직 대폭 축소

새 정부 정부조직 개편의 후속조치로 단행된 부처별 직제 조정에서 통일부의 조직과 인원이 대폭 축소됐다.

27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통일부 직제에 따르면 5본부.2단.40팀인 본부 조직이 1실.3국.1단.24과 체제로 축소됐고 남북회담본부, 통일교육원 등 5개 소속기관은 현행 총 4부.20팀 체제가 유지된다.

이에 따라 혁신재정기획본부가 기획조정실로 개편되고 ▲정책홍보본부와 정보분석본부가 통합된 통일정책국 ▲남북경협본부에다 사회문화교류 부분이 합쳐진 남북교류협력국 ▲인도협력단이 개편된 인도협력국이 각각 신설됐다.

특히 이번 직제 개편에 따라 북한 인권과 납북자.국군포로 등 민감한 현안을 전담하는 1개 과가 인도협력국 산하에 신설됐다. 그러나 이 과의 명칭에 납북자.국군포로 등 표현은 사용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식경제부로 이관이 검토되다가 통일부에 남게된 개성공단지원사업단은 현행 체제를 유지한다.

인원은 본부에서만 80명이 줄어 총 550명에서 470명으로 결정됐다.

정부 당국자는 “통일부 본부 인원이 290명에서 80명 감축됐으며 소속기관의 인원은 일단 그대로 두기로 했다”면서 “후속 시행규칙에서 과 인원 등이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