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李대통령 실명 비방 비이성적 선동”

정부는 최근 북한이 관영매체를 통해 이명박 대통령 실명 비난을 재개한 것과 관련 “비이성적인 선동과 비방 중상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21일 현안 브리핑에서 “대남 비난과 선동은 상호존중과 불간섭, 비방중상 중지 등에 대한 남북간 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으로 정부는 이러한 북한의 언동에 대해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또 “지난 19일에는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안경호 서기국 국장이 직접 우리 정부를 비난하면서 내정 간섭적인 발언을 하고 반정부 투쟁을 선동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현인택 통일부 장관도 20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북미주지역회의 강연에서 북한이 이 대통령 실명 비난을 재개한 것에 대해 “상식적으로 해서는 안 될 일이며 용납할 수도 없는 일”이라며 “유치한 선동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은 지난 17일 ‘군사 논평원의 글’을 통해 천안함 침몰 사건에 대한 북한 연관성을 부인하면서 이 대통령을 ‘역도’로 칭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