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후진타오 방북, 6자회담과 연관돼 추진”

통일부는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이 6자회담의 향방과 밀접히 연관돼 추진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통일부는 3일 발간한 ‘박봉주 내각총리, 방중동향 ‘ 보고서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초청에 따른 후진타오 주석의 방북은 북중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내다봤다.

보고서는 박봉주 총리의 중국 방문과 관련, “대북 무상원조 및 상호투자.교역확대 문제에 대해서 중점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으나 구체적인 원조 및 투자 확대 내역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보고서는 또 “박 총리는 방중기간에 6자회담 재개 문제에 관해 양국간 협의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측은 회담 여건이 조성되면 언제든지 회담에 참가할 것이라는 기존의 입장을 재차 밝히고 있을 뿐 특이동향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이 보고서는 “박봉주 총리는 올해 주공전선으로 밝히고 있는 농업분야 발전을 위해 요녕성 농업과학원을 참관한 것으로 보인다”며 “북-중간 교류협력의 대표적 상징인 대안친선유리공장과 관련된 요하유리유한공사를 시찰한 점 등이 주목된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박 총리의 상하이 푸둥지구 등지에 대한 산업시찰은 중국의 경제개혁 및 경제 발전과 도시계획 경험을 배우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