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회담 무기한 연기·개성공단 방북 불허”

통일부는 “25일 문산(도라산 남북출입국사무소)에서 개최키로한 남북적십자회담을 무기한 연기할 방침”이라고 23일 오후 밝혔다.


통일부는 또 “24일 개성공단 방북(출경)은 신변안전 등을 감안, 어렵다는 입장”이라며 “이러한 입장을 방북 예정인 기업인 등에게 통보 중”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현재 개성공업지구, 금강산관광지구 등 북한지역에 체류중인 우리 국민 모두를 신변안전의 이유로 모두 귀환 조치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통일부는 이날 출입경를 마친 가운데, 북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은 개성공단 764명, 금강산 14명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지난 3월26일 북한의 천안함 폭격에 따른 5.24 대북조치 발표때 ▲북한 선박 우리 해역 운항 전면 불허 ▲남북교역 중단 ▲우리국민 방북 불허 ▲대북 신규투자 불허 ▲영유아 등 취약계층을 제외한 대북지원 사업 원칙적 보류 등의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군부대 뿐만아니라 민간인 지역까지 무차별적으로 공격한 이번 도발에 대해 정부는 지난 5.24조치 때 보다 강력한 대응을 준비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통일부는 북한의 연평도 해안포 발사와 관련, 이날 오후 엄종식 차관이 주재하는 긴급회의를 열어 엄 차관을 실장으로 실·국장 등 10여명으로 구성된 비상상황실을 구성했다.


24시간 운영되는 비상상황실은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과 현지 상황 파악 및 유관부처 협조 등을 담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