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현정은 회장 등 38명 방북 허용

통일부가 고(故)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 서거 10주기를 맞아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38명의 방북을 승인했다.


현 회장 등은 고 정 회장의 추모일 하루 전인 3일 오전 9시 40분 강원도 고성출입국사무소에서 출경해 금강산에서 추모식을 갖고 이날 오후 4시경 귀경할 예정이다.


현대 아산은 2004년 정몽헌 회장 1주기 때부터 금강산특구 온정각 맞은편에 있는 정몽헌 회장 추모비에서 추모식을 열어왔다.


통일부는 “정 회장 추모식과 관련해 해마다 현대그룹 측이 북한 측의 초청장을 받아 금강산을 다녀왔다”며 “현정은 회장을 통해 정부가 북한에 전달하는 메시지는 없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