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평양 경협·지원사업은 진행중”

통일부는 5일 남북간 육로통행의 제한.차단을 담은 12.1 조치가 시행된 이후에도 평양에서의 각종 교류협력과 인도적 지원 사업 등은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평양에서의 경협사업 현황에 대해 “기업들의 경우 특별히 (사업이) 지연 또는 연기된다는 보고가 없었다”며 “예정대로 현장을 방문하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평양에서 이뤄지는 인도적 대북 지원 사업과 관련, “국제기아대책기구에서 평양 병원공사 지원을 위해 3~23일 일정으로 방북했고 다른 3~4개 단체들도 이달 중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는 보고가 있었다”면서 “다만 일부 단체들의 경우 연말 사업을 내년으로 미루거나 내년에 다시 협의하자는 요청이 온 경우도 있었다”고 소개했다.

또 민주노총 운수노조대표단 관계자 11명이 6일부터 10일까지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북한은 12.1 조치에서 ‘교류협력 사업이나 경제거래 목적의 육로 통행을 차단하겠다’며 개성과 금강산 지역에서의 교류협력 사업에 어려움을 초래했지만 항공편을 통한 남측 인사의 평양 방문은 차단하지 않았다.

김 대변인은 또 오는 10일까지 경협사업자.교역사업자, IT부문 협력사업자, 위탁가공업체 등과의 간담회를 잇달아 개최, 12.1 조치 이후 불편 사항 등을 청취하고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북한의 식량 사정과 관련, “올해는 예년에 비해 풍작이었다는 것이 우리의 추정”이라며 “옥수수는 작황이 조금 안 좋았다는 추정 보고가 있었지만 벼는 작황이 좋았고 홍수도 없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연내 대북 식량지원 전망에 대해 “최근 김하중 통일부 장관이 국회에서 한 발언으로 대신하겠다”고 답했다.

김 장관은 3일 국회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에서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작황 평가가 통보된 뒤 북한의 식량 사정을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전제한 뒤 “식량지원은 해야한다는 사람도 있지만 더 많은 사람들은 줘서는 안된다고 하고 있다”며 “북한이 차단조치를 취하는 상황에서 식량을 주는 문제를 생각은 해야겠지만 신중하게 생각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