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트럼프 당선기대 北에 “누가 되든 안심 못 할 것”

통일부가 8일 미국 대선과 관련해 북한 매체가 도널드 트럼프 후보를 선호하는 모습을 보인 것과 관련, “누가 (대통령 자리에) 오든지 북한이 안심할 상황은 아닌 거 같다”는 평가를 내놨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힐러리 클린턴 주변 인사들의 비핵화를 위해 강경조치를 해야 한다는 발언 때문에 (힐러리가 당선되면) 위태롭겠다고 판단한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트럼프는 한국의 안보는 한국이 지키라는 식으로 이야기해와서, 그런 것을 볼 때 트럼프가 북한 안보에 위해가 덜 하겠다는 판단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이 당국자는 “미국은 자국의 안보를 굉장히 중요하게 여긴다. 만약 북한이 미국의 ‘레드라인’을 넘는다면 아무리 트럼프 후보라고 해도 눈뜨고 볼 수만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6월 북한 대외선전용 매체 ‘조선의 오늘’은 한반도 문제에 대해 트럼프는 ‘현명한 정치인’이고 ‘선견지명이 있는 대통령 후보감’이라고 치켜세웠지만, 힐러리에 대해서는 ‘우둔하다’고 평가 절하했던 바 있다.

한편 힐러리의 핵심 외교정책 참모인 로라 로젠버거는 최근 미국의소리방송(VOA)과의 인터뷰에서 클린턴 정부가 출범할 경우 대북제재가 대폭 강화될 것임을 암시한 바 있다.

그는 인터뷰에서 “클린턴은 미국에도 직접적 위협이 될 수 있는 핵무기를 북한이 갖도록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확실히 믿고 있다”면서 “또한 동맹과의 협력을 통해 대북압박을 한층 강화하고,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는 것이 유일한 선택지임을 깨닫게 해야한다고 믿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북한이 지금까지 많은 제재를 받아왔지만, 고통을 줄 정도까지는 아니었다”고 언급, 앞으로 북한이 실질적인 고통을 느낄만큼 대북제재를 강화할 수 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힐러리 캠프의 대표적인 ‘아시아통’인 로젠버거는 미 국무부 한국담당관과 국가안보위원회(NSC) 중국·한국 담당을 역임했으며, 클린턴 집권 시 외교·안보 요직에 중용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