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통일의 장애물’ 北비난에 “본말전도” 일축

통일부는 9일 북한이 최근 각종 매체를 동원해 통일부를 ‘통일의 장애물’이라고 비난한 것과 관련, “남북관계 위기의 본질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때문으로, 북한의 주장은 본말이 전도된 것이고 적반하장”이라고 일축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 매체의 통일부 비난 내용을) 읽어보니 우리 사회 일각의 지혜롭지 못한 표현과 논리를 인용해 일부를 없애라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정부의 대북 정책 신뢰도를 떨어뜨리고, 북한의 남남갈등 유발에 이용되기 때문에 사회 일각의 주장도 이를 유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은 최근 각종 관영매체를 동원해 통일부를 비난하며 남북관계 악화의 책임을 한국 정부에 돌리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논평에서 “괴뢰통일부 패거리들이 대화와 협력을 반대하면서 오히려 우리에 대한 ‘제재와 압박’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은 민족의 화해와 단합, 북남관계 개선의 시대적 흐름을 가로막고 ‘체제통일’ 야망을 실현하려는 반민족적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남 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도 ‘하루빨리 없어져야 할 괴뢰통일부’와 ‘연북통일기운을 말살하려는 반통일집단’이라는 글을 잇달아 게재하며 통일부가 남북관계를 ‘파국’으로 몰아넣었다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