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탈북자신원 보안강화 당부

정부는 지난 달 27~29일 지방 자치단체를 비롯한 유관 기관에 탈북자들의 신원 정보가 누출되지 않도록 유의할 것을 주지시켰다고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이 1일 밝혔다.

김 대변인은 “(탈북자 정착교육시설인) 하나원 교육생과 탈북자의 신원정보에 대한 보안 교육을 강화했으며, 그와 관련된 공문을 지자체 및 유관기관에 보냈다”고 전했다.

이번 조치는 간첩 혐의로 최근 구속기소된 원정화가 군 정보요원 등을 통해 파악한 탈북자 출신 안보강사 명단을 북측에 보고한 것으로 드러난 것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