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탈북기자 회담 취재 배제…탈북민들 “차별 선례될까…”

15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남북고위급회담이 열리는 가운데, 통일부가 탈북민 출신 기자의 회담 취재를 불허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통일부는 ‘여러 가지 상황을 감안한 판단’이라고 밝혔지만, 정부가 일방적으로 취재 활동을 제한했다는 점에서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통일부 출입기자단을 대표해 남북고위급회담을 취재할 예정이었던 탈북민 출신 김명성 조선일보 기자의 취재를 배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기자단은 그동안 협소한 취재 공간 등을 고려해 풀취재단(공동취재단)을 구성해 남북회담 등을 취재해왔다. 지난 12일 남북이 고위급회담 개최에 합의한 직후에도 기자단은 이 같은 전례에 따라 내부 원칙에 맞게 조선일보·파이낸셜뉴스·매일경제·연합뉴스TV로 구성된 풀취재단을 구성했다.

이에 풀취재단은 이날 오전까지 취재를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으나, 통일부는 풀취재단이 고위급회담 취재를 위해 판문점으로 향하기 약 한 시간 전 기자단 측에 ‘조선일보에서 풀취재 기자를 김명성 기자에서 다른 기자로 변경하지 않으면 통일부에서는 풀취재단에서 배제할 방침’이라고 알려왔다. 풀취재단 구성원 가운데 탈북민 출신 기자만을 콕 집어 언급한 것.

이에 기자단 측은 ‘기자단의 룰(규칙)에 따라 풀취재단에 대표 취재를 맡긴 것이며, 기자단이 정한 풀취재단을 통일부에서 일방적으로 배제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지만, 통일부는 결국 김명성 기자의 풀취재를 불허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판문점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김명성 기자의 취재를 불허한 이유에 대해 “판문점이라는 상황, 남북고위급회담의 여러 가지 상황을 감안한 판단”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김명성 기자 및 기자단 대표와의 별도 면담에서도 이 같은 입장을 되풀이하며 “책임은 내가 지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도 기자들에게 “한정된 공간에서 고위급회담이 열리는데, 김명성 기자가 활발한 활동을 해서 널리 알려졌으니 언론을 제한한다기보다는 그런 특수한 상황에서 필요한 조치라고 판단했다”며 이번 사안과 관련한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특히 백 대변인은 ‘북측이 이의를 제기한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북측의 이의제기는 없었고 자체적으로 종합적 판단을 한 것”이라고 답변하기도 했다.

통일부는 탈북민 출신 기자의 회담 현장 취재가 자칫 회담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북측의 입장표명이 있기도 전에 통일부가 나서서 탈북민 기자의 취재를 제한한 것은 문제라는 비판도 나온다. 통일부가 우리 국민이자 언론인으로서의 활동을 일방적으로 제한하면서 ‘북한 눈치보기’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탈북민 사회에서는 정부의 명백한 탈북민 차별이라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실제 한 탈북민은 데일리NK에 “탈북민 중에도 기자를 꿈꾸고 북한을 취재할 날을 기대하는 사람이 많은데, 이번 일은 그 기대를 완전히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탈북민은 “말로는 통일을 외치면서도 정작 내부에서부터 탈북민들을 끌어안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번 일이 우리 사회에서 벌어지는 탈북민 차별의 나쁜 선례로 남을까 심히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