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출입기자들 “통일부 대응방식 깊은 유감”

통일부 출입기자들은 30일 통일부가 기자실 통폐합 방침과 남북회담 프레스센터 운영을 연결시켜 문제를 제기한 중앙일보 보도를 놓고 해당 언론사의 프레스센터 출입을 막은데 대해 성명을 내고 유감을 표명했다.

통일부 출입기자들은 성명에서 “중앙일보의 ‘필요할 땐 써먹고 불리할 땐 없앤다?’ 제하의 기사와 관련, 통일부의 대응 방식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통일부 출입기자들은 이어 “해당기사의 시각과 무관하게 통일부가 반론보도 청구 등 상식적인 절차없이 중앙일보에 대한 제21차 남북장관급회담 프레스센터 출입금지를 포함한 일체의 취재편의 제공을 하지않겠다고 통보, 사실상 취재제한 조치를 내린데 대해 우려의 뜻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통일부 출입기자들은 성명에서 “이 같은 사례의 재발방지를 통일부에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