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최순실 외교·안보정책 개입, 상식적으로 맞지 않아”

통일부는 27일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가 정부의 통일구상·개성공단 전면폐쇄 등 민감한 외교안보 사항에도 관여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상식적으로 맞지 않다”고 일축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최 씨는 전문성도 없는 일반인인데 (대북) 정책을 좌지우지할 수 있겠느냐”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외교안보 사항은 이미 공감대 있는 사안에 대한 결정이지 한 명이 끌고 갔다는 것은 맞지 않는 것”이라면서 “(최씨의 개입 의혹은) 국가시스템을 우습게 보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개성공단 폐쇄 결정과 관련 “북한의 4차 핵실험(1월 6일)에 이은 장거리 미사일 발사(2월 7일)로 정부 내 개성공단 중단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된 것은 틀림이 없다”면서 “특단의 조치에 대한 공감대가 있었던 것이 확실하고 그래서 결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당국자는 2012년 우리 군과 북한 국방위원회 간 세 차례 비밀 접촉 이유가 ‘대북 삐라’때문이란 보도에 대해 “개최 여부나 내용은 말씀드릴 수 없다는 게 (기본)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26일 국회 외통위 전체회의에서 관련 질의를 받고 “국방부가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냈고, 그것이 정부의 입장”이라면서 “비공개 접촉과 관련된 내용을 공식적으로 정부가 확인하거나 자료를 드리긴 곤란한 점이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