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최룡해 감금說, 확인된 바 없지만 예의주시”

정부는 최룡해 북한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감금됐다는 설(說)과 관련, “현재로서는 확인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최룡해 동향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현재로선 관련사항이 확인되는 바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3·1절 경축사에서 밝힌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방안의 후속조치에 대해서는 “통일부를 중심으로 정례화를 이행하는 방안을 유관기관과 협의 중”이라면서도 “당장 임박해서는 오늘 중으로 대북조치를 한다든지 그럴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또 “고위급접촉에서 (상봉 정례화를 논의)할지, 이산가족 실무접촉에서 할지 이런 사항을 포함해서 정례화 방안문제를 유관기관 간 협의하고 있기 때문에 협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대북조치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북한이 선교사 김정욱 씨의 석방을 촉구하는 우리 측 통지문 수령을 거부한 것에 대해 김 대변인은 “정부는 앞으로 김정욱 선교사 송환 문제를 어떤 채널로 어떻게 협의할지에 대해 검토 중이며 검토가 완료되면 여러 가지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며 “일단 북한의 반응이 부정적이지만 반응을 더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