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천안함 상황대책반’ 활동종료”

통일부는 5일 ‘천안함 5.24’조치 이후 북한의 육로통행차단 등 강경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두 달 넘게 운영해온 종합상황대책반의 활동을 종료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천안함 사건이 발생한지 상당한 시간이 지난만큼 상황대책반의 활동을 종료했다”며 “지난 2일부터 정세분석국 내 정보상황실과 통합해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다른 부처도 천안함 상황실을 가동하지 않고 있고, 정부의 자금대출 등의 조치 이후 교역중단에 따른 대북업체들의 불만도 많이 해소됐기 때문에 상황대책반 활동을 종료한다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지난 5월22일 남북관계의 상황변화에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김천식 통일정책실장을 반장으로 하고 교류협력국ㆍ정세분석국 등 각 실국별 실무자 10여명으로 구성된 종합상황대책반을 구성, 24시간 가동해왔다.


상황 대책반 활동이 종료됨에 따라 김천식 통일정책실장을 비롯한 각 실국에서 파견됐던 상황대책반 실무자 10여 명은 기존 업무로 완전히 복귀했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5월 22일부터 종합상황대책반을 구성해 북한의 반응과 개성공단 동향 등을 파악해 국방부 등 유관부처들과 정보를 공유하는 역할을 해왔다.


통일부는 지난해 3월 북한 미사일 발사 움직임에 대응하기 위한 ‘북한 미사일 상황대책반’을 가동한 바 있다. 당시도 김천식 통일정책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상황대책반은 모든 실국의 인원 가운데 12명으로 구성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