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집단탈북 종업원 관련 北매체 주장, 사실무근”

통일부는 16일, 북한의 대외선전매체가 집단탈북한 해외 식당 종업원들이 단식을 하고 이들 중 1명이 사망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사실무근”이며 “북한의 선전전의 일환”이라고 일축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들 종업원들의) 건강상태는 좋다. 북한의 주장은 유언비어이고 선전전”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북한의 유언비어가 보도되는 것 자체가 북한의 선전을 홍보해주는 효과가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한편,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이 국가정보원에 집단 탈북 종업원에 대한 긴급 접견 요구를 한 데 대해 정 대변인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탈북 종업원들은) 현재 우리 사회 정착을 위한 초기단계에 있으며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면서 “이번 탈북민은 이미 수차례 언급했듯 자유의사에 따라 탈북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