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직제개편 추진…대변인 ↑ 회담대표 ↓

통일부 대변인의 직급이 가급(차관보급)으로 승격되고 남북회담 상근대표 2명 중 1명의 직급이 나급(국장급)으로 조정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14일 “현재 남북관계 상황이나 대북정책에 대해서 국민들과 소통강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공보기능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직제 조정을 검토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국민 홍보 기능을 높이겠다는 인사권자인 현인택 통일부 장관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이 당국자는 남북대회담 상근대표 1명의 직제을 낮춘 것에 대해 “업무 수효와 변화에 따라서 수시로 행정·기술적으로 변경한다. 정해진 조직 규모의 직급 범위내에서 내부적으로 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북관계 상황의 반영이라는 시각이다. 현재 남북회담본부 내 상근대표 한자리는 지난해 8월 공석이 됐고, 김영탁 기존 상근대표도 같은 해 11월 공직을 떠나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이사로 자리를 옮겼다.

통일부의 가급 직제는 통일정책실장, 기획조정실장, 통일교육원장, 남북회담본부장, 남북회담상근대표(2명) 등이다.


통일부는 17일께 직제시행규칙 개정을 입법예고하고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따라서 초대 가급 대변인에 누가 기용될지 관심사다. 현재 정부 부처 중 가급 대변인은 외교통상부 뿐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