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중앙일보는 남북회담 취재 하지마라?’

제21차 남북 장관급회담이 열리고 있는 와중에 통일부가 특정 언론에 회담 취재를 제한하는 조치를 내려 물의를 빚고 있다.

통일부는 30일 중앙일보에 남북회담 기간에 설치된 프레스센터 출입을 금지하고 각종 취재 편의도 제공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통일부의 이번 조치는 중앙일보 30일자 3면에 게재된 ‘필요할 때 써먹고 불리할 때 없앤다?’라는 제하의 기사를 정면으로 문제삼은 것으로 파악된다.

정부의 브리핑룸 통폐합 조치 발표 이후 이를 비판한는 언론 기사를 문제 삼아 정부 부처가 취재 제한 조치를 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앙일보는 기사에서 “기자실 축소·폐지와 부처별 상주 기자단의 해체를 추진하겠다던 정부가 남북 장관급회담 시작에 맞춰 기자실 형태의 대규모 프레스센터를 열었다”며 “정부가 자신들이 필요로하는 홍보에는 기자단과 기자실을 적극활용하는 이중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남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에 따른 기자실 통·폐합과 (프레스센터 개설은)관련이 없다”며 “중앙일보는 정부가 이중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했는데, 중앙일보에 대해서 편의 제공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중앙일보에 대해) 부스 제공 등 이번 회담 기간에 편의를 제공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이는 통일부의 결정이다. 프레스센터에 출입하는 문제도 포함된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의 이같은 결정에 대해 프레스센터 안팎에선 정부의 기자실 통·폐합 조치에 대한 비판적 여론에 재갈을 물리기 위한 어설픈 행동이란 지적이 일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