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존치’로 가닥…조직·기능은 축소될 듯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외교안보통일분과 간사인 박진 의원은 7일 “통일부 업무의 효율성과 순기능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조직 개편의 필요성이 제기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박 간사는 이날 삼청동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통일부 업무보고에서 “남북관계 개선의 성과가 있었지만 대북 포용정책을 하면서 (통일부의) 조직과 기능이 너무 커진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인수위 산하 정부혁신·규제개혁 태스크포스팀은 지난 5일 ’15부 2위원회 2처’를 골자로 한 정부조직개편안을 이명박 당선인에게 보고한 뒤 막바지 보완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의 경우 외교통상부와 통합안 등을 놓고 논쟁이 있었으나, 1월말 국회에서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통과시켜야 하는 상황에서 대통합민주신당의 반발이 거세 통일부 자체는 존치하되 일부 조직과 기능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업무보고에서 “남북협력기금을 과연 투명하게 집행했으며 문제점은 없는지 국민의 관심이 높다”고 말해 협력기금의 투명성 제고방안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이경숙 인수위원장은 “새 정부가 출범하면서 통일의 미래상을 만들어야 하는 시점에 와 있다”면서 “그 미래상이 국민들에게 정확하게 수용되고 확실히 비전을 세워줄 때 통일에 대한 자화상이 그려진다”고 말했다.

이어 “짧게는 남북관계에 대한 내용이 되겠지만 멀리봐선 통일을 염두에 둬야하니 통일의 미래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어떻게 추진해야 할 지(에 대한 의견)를 나누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인수위 보고에는 통일부에서 고경빈 정책홍보본부장을 비롯한 본부장급 간부 8명이 전원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