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조율된 조치’ 취할 예정

통일부는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 국내외 협의를 통해 조율된 조치를 취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검토 대상에 개성공단 및 금강산관광 사업도 포함시켰다.

이는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등 남북 간 핵심 경협사업도 다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최종결정은 국내 여론과 국제사회의 움직임을 감안해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양창석 통일부 대변인은 9일 정부중앙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에 대비한 대응체계를 여러차례 점검해왔다”며 “여야 지도자 면담 등 국내적 협의과정과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조율된 조치를 취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 대변인은 이어 “이런 맥락에서 수해지원, 개성공단, 금강산 등 개별 사안에 대해서도 구체적 , 종합적으로 상황을 검토해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혀 개성공단이나 금강산관광 사업도 검토대상에 포함됐음을 확인했다.

‘조율된 조치’는 북한 핵실험에 대한 정부 성명 7항에서 유엔 안보리의 논의를 지지하고 국내에서 폭넓은 의견을 수렴하면서 국내외적으로 조율된 조치를 취하겠다는 데 따른 것이다.

그는 이 같은 검토에 걸리는 시간에 대해서는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대변인은 대북 포용정책도 재검토 대상이냐는 질문이 나오자 “포용정책 목표는 긴장완화나 동질성 회복, 경제적 격차 해소 등 여러가지가 있다”며 즉답을 피한 뒤 “전반적, 종합적으로 생각해야 할 것”이라며 원론적 입장을 강조했다.

그는 국내외 협의에 대해선 “우리 관계국들도 있고 유엔도 있고 국제적 협의와 판단을 거쳐야 하며 (국내에선) 정부가 여야 지도자나 각계 사회지도자의 여론을 수렴하는 작업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특히 10일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자들을 만나고 금강산관광 문제에 대해서도 현대아산 측과 긴밀히 협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아직 끝나지 않은 대북 수해물자 지원의 지속 여부와 관련, 양 대변인은 “아직 여러가지로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시멘트 4천t을 선적하고 10일 동해항을 떠나 북한으로 향할 예정이던 자재장비 수송을 위한 9항차 선박의 출항 일정이 일단 유보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선적일정이 조정되고 있어 자재장비 9항차는 출항시기가 유동적”이라고 전했다.

한편 양 대변인은 개성공단 및 금강산 현지에 있는 우리 국민의 상황에 대해 “신변안전이 중요한데 현재 신변안전에 아무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신변안전 보장각서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핵실험에 앞선 정부의 대북 경고와 관련, “핵실험 저지라는 큰 과제를 안고 우리 입장을 북측에 전달한다는 게 방침이었고 그 방침 아래 길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할 수 있는 만큼 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