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정상회담 후속조치 이행계획 논의

통일부는 8일 오전 이재정 장관이 주재한 현안점검회의와 간부회의를 잇따라 열어 2007년 정상회담의 결과를 점검하고 후속 조치 계획을 논의했다.

통일부는 이날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남북경제협력본부와 사회문화교류본부에서 분야별 정상회담 결과 이행계획을 마련한 후 정책홍보본부가 이행계획을 총괄점검하는 방식으로 후속 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김남식 통일부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변인은 “정상회담 준비기획단이 이미 후속조치 추진체계로 전환했으며 내일 준비기획단 회의에서 후속 조치를 위한 조직체계가 구체적으로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통일부는 이날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 회의실에서 통일정책평가회의와 정책자문회의 위원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향후 추진방향 등에 관한 의견을 수렴하는 설명회를 갖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