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정상방북자 중에선 억류자 없어”

정부는 26일 불법입국한 남한 주민 4명을 조사중이라는 북한의 발표와 관련, 정상적으로 방북한 사람들의 신변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북.중 접경지역 등지에서 우리 국민이 방북 승인없이 북한 지역으로 건너갔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방북 승인을 받고 체류중인 우리 국민들은 신변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개성,금강산 지구에 체류중인 우리 국민과 평양을 방문중인 월드비전 관계자, 해주에 체류중인 모래 채취업자 등을 확인했는데 모두 이상이 없다”고 부연했다.


북한 지역에는 이날 오전 8시 기준으로 총 1천54명이 체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또 조사받고 있는 우리 국민의 신원 확인을 요구하는 대북 전통문을 보내는 문제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한다”며 “그 후에 취할 조치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우리 국민 신변과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통일부는 통일부 대로, 외교부 등 유관 기관은 그 기관대로 최선을 다해 확인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최근 해당 기관에서는 우리 공화국에 불법입국한 남조선주민 4명을 단속했다”며 “단속된 남조선주민들은 해당 기관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