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전공노 소속 3명 방북 불허

통일부가 최근 남북노동교류협력사업차 방북신청을 한 민주노총 대표단 30명 가운데 전국공무원노조(전공노) 소속 3명에 대해 방북을 불허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24일 “정부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22일 전공노 소속 대표 3명에 대해서는 방북을 불허했다”며 “북측이 남측 공무원들을 추방한 것과 관련, 우리 공무원들의 방북이 자제되고 있다는 점과 신변안전 문제를 고려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6.15공동선언 및 10.4선언 이행실천을 위한 남북 노동자 연대협력사업차 24∼27일 평양을 방문키로 하고 6.15실천북측위원회 노동자분과위의 초청을 받아 최근 대표단 30명에 대해 통일부에 방북신청을 했다.

북한은 지난 3월 말부터 남측 당국자들의 방북을 허용치 않고 있지만 이들 3명에 대해서는 초청장을 발부했다.

통일부의 방북불허 조치에 대해 전공노는 성명서를 내고 “통일부는 공무원노조에 대해서만 공무원이라는 애매모호하고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로 방북 불허조치를 내렸다”며 “단지 공무원노조 구성원이 공무원이라는 이유로 남북 공무원노동자간의 교류와 협력을 막아설 수 있는 어떠한 명분도 이유도 없다”고 반발했다.

전공노측은 이어 “통일부는 6.15, 10.4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 공무원노동자의 교류협력을 막아서는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