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장관에 류우익…”발전적 통일정책 기대”

이명박 대통령은 30일 통일부 장관에 류우익 전 주중 대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최광식 문화재청장, 보건복지부 장관에 임채민 국무총리실장을 각각 내정하는 개각을 단행했다.


통일부 장관에 이 대통령의 측근인사인 류우익 전 주중대사가 기용된 것은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남북관계 변화를 꾀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김두우 홍보수석은 브리핑에서 “이 대통령은 국정운영의 활력과 핵심 과제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4개 부처 장관을 내정했다”며 “정책 일관성을 유지하면서 가시적 성과를 내기 위해 일솜씨 좋은 분들을 찾는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통일부 장관 인선 배경에 대해 “새로 내정된 류우익 전 주중대사는 현 장관이 추진한 통일정책의 일관성을 유지하면서 보다 발전적인 통일정책을 펼쳐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류 통일부 장관 내정자(61)는 서울대 교수 출신으로 동양인 최초로 세계지리학연합회 사무총장에 선출된 저명한 지리학자로서 이명박 정부의 초대 대통령실장과 주중 대사를 지냈다.


이번 개각에서 교체되는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대통령 통일정책특보로 내정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