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장관급회담 심사숙고해 결정할 것”

통일부 이관세(李寬世) 정책홍보실장은 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제19차 장관급회담의 개최 여부와 관련, “전개되고 있는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파악해 심사숙고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실장은 이날 정부중앙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힌 뒤 “미사일 발사 이후에 아직 북측과 장관급회담과 관련해 접촉한 것은 없다”며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조만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남북이 지난 4월 제18차 장관급회담에서 19차 회담의 때와 장소를 7월 11∼14일 부산으로 합의한 점에 비춰 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 사실상 재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장관급회담 개최 여부는 주변국의 움직임과 국제정세, 북한의 태도, 국내 대북 여론 등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이 실장은 “앞으로 구체적인 대응조치들은 여러 상황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나가면서 관련 당사국들과 협의, 조율을 거쳐 적절한 수준에서 단계적으로 취해 나갈 것”이라면서 대응조치가 상황에 따라 단계적으로 이뤄질 것임을 강조했다.

이 실장은 쌀 차관 제공과 비료의 추가 지원을 하지 않을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장관이 말씀하신 그대로다”고 답해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이 지난 달 21일 한나라당 보고에서 “미사일 발사가 이뤄지면 현재 진행 중인 개성공단 사업 같은 경우는 몰라도 (신규) 추가지원은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 쌀이나 비료 지원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밝힌 점을 상기시켰다.

그는 이어 “북한은 미사일 발사와 같은 도발적 행동을 통해서 상황을 풀려고 해서는 안되며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어가는 것이 합리적이며 최선의 대안이라는 점을 깊이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실장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에 관한 정보를 입수한 시기에 대해서는 “어제(4일) 오전”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