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이재명 ‘금강 1894’ 평양 공연추진 “적절치 않아”

통일부는 최근 이재명 성남시장이 가극 ‘금강 1894’의 평양공연을 추진한 것과 관련 난색을 표하며 “적절하지 않다”고 28일 밝혔다. 북한의 핵·미사일 등 도발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남북 간 사회문화 교류도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올해 북한은 두 차례 핵실험과 여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도발이 격화되는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모든 남북관계의 어떤 전반적인 재고가 필요했고, 사회문화 교류도 이런 시점에서는 좀 적절하지가 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재명 성남시장은 지난 26일 성명을 내고 ‘금강1894’ 평양 공연과 관련해 북측 민족화해협의회와 실무협의를 가지려 했지만 통일부가 사전접촉신고에 대해 ‘수리거부’라는 비법적인 조치로 가로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남북교류협력법에는 국가안전보장, 국가질서 및 공공의 안녕에 위배되면 불허할 수 있다고 명시되어 있을 뿐 신고서 접수 자체를 거부할 근거는 없다. 끝까지 비정상 정부”라고 말했다.

뮤지컬 ‘금강 1894’는 신동엽 시인의 장편 대서사시 ‘금강’이 원작으로, 동학농민혁명을 역사적 배경으로 성남문화재단이 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