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이산가족에 ‘위로편지’ 보내기로

통일부가 경색된 남북관계와 맞물려 6.15 이산가족 특별상봉까지 무산된 것과 관련, 이산가족의 마음을 달래기 위해 장관 명의의 ‘위로편지’를 보내기로 했다.

통일부 김호년 대변인은 13일 “금강산에서 예정돼 있던 6.15 공동선언 8주년 기념 이산가족 특별상봉이 무산돼 이산가족들이 여러가지로 실망할 수 있기 때문에 이들에게 장관 명의의 ’위로편지’를 보내기로 했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편지에 위로의 말과 함께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의 노력과 의지 등을 담기로 하고 세부 문안 작성 작업에 들어갔다.

편지는 이산가족 정부통합센터에 등록돼 있는 80세 이상 이산가족 3만1천여 명에게 6월중 발송될 예정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번 편지는 6.15특별상봉 무산으로 실망했을 이산가족을 위로한다는 취지는 물론 새정부가 출범한지 몇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정부의 이산가족 문제 해결 의지를 전달하기 위한 복합적 의미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은 지난해 12월 제9차 적십자 회담에서 올해 6월 남북 각 100가족 규모의 ’6.15 공동선언 8주년 기념 이산가족 특별상봉’에 합의했으나 최근 남북 당국간 대화가 단절되는 등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무산됐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