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이산가족상봉, 금강산 관광과 별개”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27일 북측이 금강산 관광재개를 이산가족상봉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우는 것과 관련, “이산가족상봉과 금강산관광은 전혀 별개 사안”이라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측이 두 차례에 걸쳐 열린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이산가족상봉과 별개의 문제인 금강산관광 재개를 거론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측이 금강산관광 재개를 끝까지 전제조건으로 내걸면 이산가족상봉이 무산되느냐는 질문에 “이산가족상봉을 실현한다는 입장에서 오는 1일 열리는 세 번째 실무접촉에 임할 것”이라며 직접적인 답변을 피했다.


그는 또 “이산가족상봉은 인도주의 사업 가운데 가장 인도적인 사업”이라며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