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이산가족과 탈북민은 별개 문제…결부할 사안 아냐”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조건으로 탈북 여종업원 12명과 탈북민 김연희 씨의 송환을 요구한 데 대해 통일부는 8일 “이산가족과 탈북민은 별개의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남북한의 역사와 제도에 의해 강제적으로 헤어져 계신 이산가족은 (탈북민과) 좀 다른 문제”라면서 “이산가족은 시간이 지나면 해결할 수 없는 문제인데 그런 문제를 결부시키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앞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관계자인 김용철은 전날 평양에서 AFP통신과의 인터뷰 중 탈북 여종업원 12명과 월북을 원하는 탈북민 김연희 씨를 즉각 송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용철은 “김련희와 여성 12명이 즉각적으로 송환되지 않는다면 인도주의적 협력은 절대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것이 우리가 내세우는 원칙”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과 남한 관계의 문제는 누가 남한의 대통령이 됐고, 그가 어떤 정책을 펼치느냐에 따라 결정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집단 탈북한 여종업원 12명은 자유의사로 귀순했고 당사자들이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이를 확인할 생각은 현재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또 김연희 씨에 대해 “본인 스스로 우리나라에 와서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한 것이고, 이후 마음이 바뀌어 북한으로 돌아가겠다고 하는 것”이라면서 “이는 법률적인 문제를 넘어서는 사안”이라고 답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민간단체의 대북접촉이나 남북 공동행사 협의, 이산가족 상봉 추진 등 남북교류의 물꼬를 틀 만한 여러 시도가 나오고 있지만, 북한은 남한의 교류제의에 일일이 선결 조건을 달며 남북관계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뜻을 내비치고 있다.

한편 남북 이산가족 상봉은 지난 2015년 10월 20차 행사를 끝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